esorang.com

맛집자카르타 시내 위치한 다양한 음식점들을 찾아서

join login Category

  [SHIMA] The best Teppanyaki Restaurant in Jakarta....과연 그런가?
 
   11.12 18:56     {home}   Hit : 1268 


[SHIMA] The best Teppanyaki Restaurant in Jakarta....과연 그런가?

o Hotel Aryaduta Jakarta - 스넨(Senen)쪽 뚜꾸 쁘따니(Petani)가 있는 곳에 위치한 호텔 (구 호텔Hyatt)

요즘은 떼빤야끼가 그렇게 고급스러운 음식으로 여겨지지는 않는다.
인니에서는 인건비가 저렴해서 그런지 심지어 푸트코트에 가도 간이 떼빤야끼를 볼 수 있으니...
(사실 이건 정확히 "철/판/볶/음"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) 

자카르타에 10년이상 오래 사셨던 분들이 그 때를 회상하며 추천하던 고급스런 떼빤야끼의 대명사 "시마"를 한번 찾아봤다.

SNV32289.jpg

지금은 그 명성이 많이 퇴색되어진 구 하이야트 호텔인 아르야두따 호텔 로비층에 위치한 일식당 시마.
(어릴 적 즐겨 하던 시마차기, 다마놀이가 갑자기 생각 나는 건...내 짧은 일본어 때문인 듯....)
 

shima9.jpg

입구에서 꺽어지면 전형적인 일본 식당 분위기를 팍팍 풍기며 자리로 안내를 받을 수 있다. 그럼 자리에 착석
일본 식당답게 테이블 세팅 또한 군더더기 없이 깔끔 정갈 그 자체다.
 

shima.jpg

데빤야끼 테이블이 주위로 둘러 앉아 먹게 세팅되어 있고, 뒤는 통유리로 되어 있어 야외 정원을 바라 볼 수 있게 되어 있다.
(이 정도 분위기가 10년 전에도 있었다고 하니....그 당시 고급 레스토랑의 대명사가 분명한 듯 )
 

SNV32262.jpg

옆 테이블에서 한참 요리사가 떼빤야끼 요리에 정신이 없다.
철판을 두드리며 지글지글 거리는 소리가 웬지 시장기를 더해준다.
 

shima2.jpg

입맛에 따라 넣어 먹을 수 있는 양념들이 조그만 종지들에 담겨져 있다.
함께 나온 차완무시도 맛이 깔끔하다.
 

shima3.jpg

2명이 하나의 데빤야끼 세트를 시켰는데 좀 모자랄 것 같아 일본식 샐러드와 참치마끼를 추가로 시켰다.
역시 일본 음식은 나오는 양이 뭔가 2% 부족한 듯...
 

shima4.jpg

처음 데빤코스로 나온 연어 구이. 신선한 연어의 부드러운 살코기살(이거 왕 추천)....그리고 꼬돌꼬돌 왕 새우
 

shima5.jpg

연두부위에 살짝 뿌린 그린티 그리고 말랑말랑 연갱.
소고기 스테이크의 고기는 종류별로 선택을 할 수 가 있다. 당연 고베 소고기가 젤 비싸다.
 

shima6.jpg

신선한 야채를 철판에서 살짝 데쳐서...달콤함 버터로 마무리....에고...저 아스파라거스 녀석 또 먹고 싶다.
 

shima7.jpg

그리고 볶음밥으로 마무리...이 볶음밥이 데빤야끼 코스 중에서 가장 양이 많았다. 헐
이 코스까지 끝나고 나면 요리사 아저씨 부담스러운 웃음을 지으면서 연거퍼 "Terima Kasih"를 보낸다.
잊지 말고 팁을 살짝 찔러 주도록 하자...(Rp 50,000 정도
 

shima8.jpg

그리고 요리사가 살짝 물러났다가, 볶음밥을 다 먹을 때쯤 다시 등장하여, 화려한 불쇼를 보여준다(뱀쇼는 아니다)
살짝 구운 바나나 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얹고 독 한 술을 부어 불쇼...쇼...쇼...쇼...
그리고 그 위에 시나몬 가루를 살짝 뿌려 마무리.....(이것도 왕추다)

암튼...1달러에 2,400루피아 할 때 이곳은 1인당 가격이 거의 $100 수준되는 최고급 떼빤야끼 전문 일식당이었다.
지금은 IMF이후 오른 음식 가격대비 루피아 폭락으로 2명이서 때려 먹으면 $100 수준으로 나올꺼라고 보면 된다.

특별한 날 특별한 사람과 특별한 음식을 먹고 싶을 때 방문해 보시라....보는 즐거운 먹는 즐거움을 만족 시켜줄 것이다.

Grace   {12.05}
메뉴구성이 그랜멜랴 호텔 키리시마랑 상당히 유사한데, 난 보통 시풋이랑 고기 하나씩 시켜서 둘이 먹거든. 그럼 무지 양이 많다고 느껴진다. 키리시마는 항상 양이 넉넉한 일식당이걸랑. 거기도 불쇼가 역시 백미라는...ㅋ
Grace   {12.05}
기억에 남는 데판은 하야뚜 호텔, 샹그릴라 호텔, 그리고 무엇보다 발리 클리프 호텔의 것인데, 발리에선 로즈 와인 한병을 싸비스로 주더라는...@,@ 거기 가시는 분에게 그 일식당 두사람 세트 데판 메뉴 아직도 있다면 왕추~
  List


34
 [Blue Elephant] 태국 전통 가옥에서 즐기는 로열 타이 퀴진, 블루 엘리펀트  

11-06-21
33
 [meradelima] Authentic Peranakan Cuisine - 중국계 말레이 음식  [3]

10-01-13
32
 [Seribu Rasa] 1,000가지 맛이 존재하는 곳인가? 모던 인도네시안 퀴진 - 스리부 라사  [1]

09-08-25
31
 [SHY] One of The Best French Restaurant in Jakarta - 수줍은 듯, 샤이  

09-05-26
30
 [Buddha-bar] 부디즘과 오리엔탈리즘의 오묘한 믹싱이 있는 곳, 부다바  [1]

09-03-17
29
 [CAPOCACCIA] The Art of Italian Raw Food Taste - 럭셔리 샌드위치 바  

08-12-11
28
 [ROSSO] REDiscover the Passion - 라이트한 양과 섹시리셔스한 맛의 이탈리아 식당  [2]

08-11-19
27
 [Loewy] 뉴욕의 프랑스 식당풍 + 레트로 힙합 케쥬얼 비스트로  [4]

08-07-21
26
 [Harum Manis] Romantic Javanese House, 또 다른 고급필의 인도네시아 식당  [1]

08-07-15
25
 [Bunga Rampai] Be My Special Guest 아주 특별한 경험이 있는 곳  

08-01-30
24
 [The Nine Muses Club] 요일마다 바뀌는 라이브 째즈 공연과 전통 프랑스 요리의 궁합  [1]

07-12-11
23
 [Kembang Goela] 왕궁같은 분위기에서 즐기는 전통 인도네시아 음식  

07-12-11

 [SHIMA] The best Teppanyaki Restaurant in Jakarta....과연 그런가?  [2]

07-11-12
21
 [Trattoria] 부담되지 않는 가격에 맛과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레스또란떼 이딸리아노  

07-11-12
20
 [SCUSA] 스쿠사, 리얼 럭셔리 이탈리안 푸드와 스파게티...그리고  [2]

07-10-05
19
 [Capital Grille] 모던한 카페 분위기에 스테이크 식사를 즐기수 있는 곳  

07-10-04
18
 [Helen's] 헬렌양이 선사하는 Fine Foods & Patisserie  

07-08-27
17
 [Hong Kong Cafe] 싱가폴스런 분위기와 홍콩 음식을 자카르타에서?  

07-08-27
16
 [Ragusa] 화란시대의 에스 이딸리아(ES ITALIA)는 어떤 맛일까?  [1]

07-07-23
15
 [Huize Van Wely] 렛츠 토킹 어바웃 럭셔리-셔리 파티세리(patisserie)  

07-07-23
List   1 [2]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luna

Copyright (c) 2004  esorang.com  All rights reserved